default_setNet1_2

절임배추 반품 놓고 군의원-군민 분쟁

기사승인 2020.03.30  15:39:57

default_news_ad1

- 17박스 반품 후 석 달째 방치
반품처리 놓고 서로 책임 공방

황산에 있는 택배회사 영업소 주차장 한편에 절임배추 20kg들이 17박스가 석 달째 비닐에 덮인 채로 방치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같은 황당한 일은 반품과 관련한 분쟁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는데 분쟁 당사자가 유통업체와 택배회사로 특히 유통업체 운영자가 해남군의원이라는 점에서 적잖은 파장을 낳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박종부 의원이 유통업을 하며 이 택배회사를 통해 전국 각지에 절임배추를 배송하는 과정에서 빚어졌다. 지난해 12월 부산의 한 유치원에 절임배추 17박스를 배송하기로 했는데 유치원 측은 주문 당시 요구했던 시간에 배송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반품 조치했다.

유치원 측은 주문할 때 제일 먼저 배송해 줄 것을 요구해 그렇게 하겠다고 여러 번 약속을 받았고 배송 당일 오전에 김치를 버무리기 위해 사람도 동원하고 모든 준비를 갖췄는데 모두가 퇴근하고 난 저녁 7시 넘어서야 배송된다고 연락이 와 김치를 담글 수 없는 상황이 돼 택배회사에 반품 처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택배회사 대표 A 씨는 "절임배추 배송물량이 많고 부산지역이어서 오전에 배송이 될 수 없는 상황인데 우리와 관계없이 그런 주문약속이 이뤄졌다"며 "반품된 이후 배송비와 반품 비용 등 총 17만원의 요구에도 박 의원이 전화도 제대로 받지 않았으며 비용을 깎아달라고 해 그렇게 하겠다고까지 했는데도 불구하고 석 달째 조치가 되지 않아 주차장에 쌓아놓고 있는 실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반품비용에 기존 미수금까지 합쳐 64만원을 받아야 했지만 4만원을 깎아주기로 한 것으로 4만원을 벌려면 택배물량 40여개를 그냥 처리해 주는 것이라는 문자까지 보냈는데 반품비용은커녕 미수금도 주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고객한테서 반품 얘기가 나왔을 때 바로 알려줬으면 해결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해남으로 반품이 되버린 이후에야 상황을 알게 됐고 나도 절임배추 60만원어치를 손해 본 상황에서 택배회사 측이 택배비는 자신들이 손해보기로 해 그렇게 한 것이다"며 "나중에 말을 바꿔 문제의 택배비를 계속 요구해 미수금 처리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에만 이 택배회사와 택배비로만 560만원 어치를 거래할 정도로 단골인데 너무 불친절하고 무리한 요구며 군의원이기 때문에 혼자 손해보라는 것은 잘못이다"고 재반박하고 있다.

그러나 택배회사의 경우 배송 당일 밤 12시 안에만 배송하면 되는 것으로 약관에 규정돼 있는데다 오전 배송을 약속한 적이 없었고 서로 손해를 보기로 합의한 적도 없었다고 밝히는 등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서로 엇갈린 주장을 하고 있지만 군의원이 군민과 분쟁에 휘말린 데다 석 달이 넘도록 바쁘다는 이유로 만나지 않았고 택배물량을 방치하도록 한 것은 지나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창섭 기자 nonno@hnews.co.kr

<저작권자 © 해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