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사적모임 8명까지 늘려… 전남형 거리두기 완화

기사승인 2021.06.22  20:52:29

default_news_ad1

- 종교시설 수용인원 50%로 확대

전남도가 8인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토록 전남형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했다. 이에 따라 지난 14일부터 오는 7월 4일까지 사적모임이 8명까지 가능해졌다. 또한 백신접종 완료자는 경로당에서 식사도 가능하며 종교시설 수용인원도 50%까지 확대됐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13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전남형 사회적 거리두기 3주 연장과 사적모임 8인까지 확대에 따른 발표문'을 냈다.

김 지사는 "전남의 백신접종률이 전국에서 가장 먼저 30%를 돌파했고 2분기 대상자의 76%의 접종을 완료해 전국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종교시설 수용인원도 30%에서 50%까지 확대하고 백신접종 완료자는 경로당 종교시설 등에서 식사도 가능하다"며 "이는 도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 덕분으로 계속해 방역수칙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6주 동안 사적모임을 6명까지 허용하는 전남형 거리두기를 시범운영한 결과 카드매출액이 2.9%, 음식점과 문화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매출이 5.3% 증가했다. 또한 도내 자영업자의 82%가 매출이 증가했다고 응답하고 도민 90%가 사적모임 완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단 전남도는 지난 5월 초부터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유흥·단란·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 홀덤펌, 노래연습장은 사적모임을 4명까지 계속해 제한한다.

노영수 기자 5536@hnews.co.kr

<저작권자 © 해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