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결'초보'은

기사승인 2021.11.16  13:32:39

default_news_ad1

- 박금옥 시민기자

   
 

초보 운전자들이 자동차 뒷유리에 붙인 스티커 문구가 운전자의 개성이 묻어나는 수단으로 진화하고 있다. 지난 5일 해남읍 홍교 부근에 정차되어 있던 차량에 '결초보은'이라는 스티커가 붙어있다. 고사성어에서 따온 이 문구 아래에는 '이 은혜는 꼭 나중에 다른 초보분께 갚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설명이 쓰여 있다. 초보운전 스티커 부착은 지난 95년 '1년 미만의 운전자는 6개월간 부착해야 한다'라고 규정되었다가 4년 만에 폐지됐다.

해남신문 hnews@hnews.co.kr

<저작권자 © 해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