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의 오만한 공천에 경종 울려야

기사승인 2022.05.13  15:42:59

default_news_ad1

6·1 지방선거가 19일 앞으로 다가왔다. 입후보자들은 오늘까지 이틀간 후보 등록을 하고 오는 19일부터 13일간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가게 된다. 선거일을 기준으로 만 18세 이상(2004년 6월 2일 포함)이면 유권자로서 참여하게 된다.

이번 선거는 전남도지사, 도교육감, 해남군수, 도의원 및 비례대표 도의원, 군의원 및 비례대표 군의원 등 7명을 뽑게 된다. 투표에 참여하는 유권자는 두 차례에 걸쳐 투표용지를 받는다. 먼저 도지사, 교육감, 군수 등 3장을 받아 기표한 후 투표함에 넣고 4장을 추가로 받아 투표하게 된다. 그렇지만 해남의 경우 군수와 도의원 1선거구에 1명의 후보만 등록할 것으로 보인다. 군민들이 이들을 뽑을 선택권이 아예 사라진 셈이다.

해남에서 지방선거의 최대 관심은 군수를 뽑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단독 후보가 기정사실화되면서 선거 분위기마저 가라앉았다. 여기에다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과정에서 파열음이 끊이지 않으면서 민심도 싸늘해지고 있다.

민주당의 이번 공천과정을 보면 해남뿐 아니라 광주·전남 전역에서 '역대급 참사'라 할 정도로 오만한 행태가 극에 달했다. 텃밭에서 공천은 곧 당선이라는 등식은 지역민들의 일방적인 지지에서 나온다. 민주당은 이를 철저히 악용했다. 민심이 어디로 흘러갈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1당 독재'의 전형을 보여준 것이다.

해남도 여기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못했다. 민주당 공천에서 컷오프된 예비후보를 중심으로 무소속 연대를 구성하며 "민주당 공천만 받으면 선출된다는 오만함으로 독단적인 공천권을 휘두르고 사유화했다"고 비난했다. 군의원 비례대표 공천도 후유증을 남겼다. 상무위원회가 신청자를 대상으로 투표를 하도록 했음에도 전략공천자에 대한 추인기구에 그쳤다. 어느 상무위원은 '과정은 항상 공정해야 합니다'라는 피켓 시위를 하고 위원에서 탈퇴하기도 했다.

이런 불공정 공천과 사당화 논란의 중심에 있는 윤재갑 국회의원(지역위원회 위원장)은 어떤 공식적인 입장도 하지 않고 있다. 군민들이 갖는 의혹에 대해 최소한의 입장 표명이나 설명을 해야 한다. 그게 공인으로서 도리이자 책임있는 자세이다.

해남을 비롯한 광주와 전남의 이번 공천 파동은 결국 민심 이반으로 이어진다. 대선에서의 아쉬움이 채 가시지도 않는 상황에서 벌어진 민주당의 행태는 비난받아야 마땅하다. 이를 바로잡아줄 당사자는 결국 유권자이다. 지역민을 볼모로 삼은 민주당이 더이상 비민주적인 행태를 하지 못하도록 투표로 경종을 울려줘야 한다.

해남신문 hnews@hnews.co.kr

<저작권자 © 해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