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지방선거 입후보자들 "CPTPP 반대" 한목소리

기사승인 2022.05.17  22:40:59

default_news_ad1

- 농수축산단체와 공동기자회견
의정활동 과정 반대운동 지속

   
▲ 농수축산단체와 지방선거 입후보자들이 지난 11일 해남군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CPTPP 가입 반대를 외치고 있다.

해남에 있는 농수축산 20여개 단체와 지방선거 입후보자 모두가 정부의 CPTPP(포괄적 점진적 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 가입 추진 반대에 한목소리를 냈다.

해남군농민회와 해남군 수산경영인회 등 20여 단체로 구성된 CPTPP 가입 저지 해남공동행동과 지방선거 해남군 입후보자 일동은 지난 11일 해남군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는 농수축산업 포기선언과 같은 CPTPP 가입 절차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일방적으로 가입 절차를 시작해 현재 국회 논의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태로 CPTPP에 가입하면 우리나라의 농수축산업이 모두 붕괴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피해 당사자인 농어민조차 무엇인지 정확히 모르고 있고, 피해규모조차 대외비라 공개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CPTPP에서 수산업 개방은 100%, 농산물 개방은 96%로 우리나라가 가입하면 거의 모든 농수산물의 수입 개방이 불가피하고, 후발주자에 대한 가입조건으로 일본이 우리에게 방사능오염이 우려되는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재개를 요구할 경우 이를 받아들여야 하는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해남은 전국 최대 규모의 농산물 생산 면적을 가졌고 수산업과 축산업이 중요한 산업으로 CPTPP에 가입하면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된다"며 "지역의 지속성이 사라지고 소멸 과정이 빨라질 수 있는 만큼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남공동행동 소속 단체와 입후보자들은 앞으로 지속적인 가입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입후보자들의 경우 당선 이후에도 가입 저지를 위한 의정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이창섭 기자 nonno@hnews.co.kr

<저작권자 © 해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