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권자 모두 불·탈법 감시자가 되자

기사승인 2022.05.23  14:37:18

default_news_ad1

6·1 지방선거가 12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들의 유세전도 달아오르고 있다. 해남에서는 군수, 도의원, 군의원에 도전하는 28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굳이 경쟁률을 따지자면 14명을 뽑는데 28명이 나서 2대 1인 셈이다. 이 가운데 군수와 도의원 제1선거구는 단독 후보가 출마해 투표가 이뤄지지 않는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는 7명을 선출해야 하나 해남에서는 군수와 도의원 제1선거구가 제외되어 유권자는 5명이나 6명을 뽑게 된다.

지방선거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꽃이다. 지방자치시대에 4년간 지역을 이끌어갈 일꾼을 뽑기 때문이다. 그런 만큼 깨끗한 선거가 이뤄져야 한다.

일단 예선에서 민주당의 공천을 두고 불공정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 텃밭에서 이뤄지는 선거에서 너도나도 공천 싸움에 합세해 어느 정도의 잡음이 예견되기도 했다. 다만 지역민들은 이번 불공정 행태를 두고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해남을 비롯한 호남에서 불거진 갖은 파열음은 민주당의 정치력과 책임 의식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런 갈등을 거쳐 이제 본선거가 시작됐다. 그런데 벌써 일부 선거구에서 돈이 건네진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어느 후보는 나이 지긋한 유권자에게 5만원을 건넸다가 이를 본 아들이 경찰에 신고했다고 한다. 또 다른 후보도 돈을 뿌렸으나 이를 받은 유권자가 돌려줬다는 말이 나돈다.

이게 사실이라면 철저한 조사를 벌여 엄중한 조치를 내려야 한다. 불법·탈법 선거의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민에게 돌아간다. 지역을 위해 일할 참일꾼을 뽑는 선거인 만큼 이번 선거는 아주 중요하다. 선거법을 위반하는 후보가 1차 책임이나 이에 관여된 유권자도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 해남은 선출직과 관련해서 오점을 안고 있다. 일부 군수가 재임 중 금품수수 등으로 구속되는 불행한 역사가 있기 때문이다. 이를 지켜보아야 하는 지역민도 어디다 대놓고 얘기하기 부끄러웠다. 이후 청렴문화가 많이 정착해 다행으로 여긴다.

사실 이런 부끄러운 역사의 저간에는 돈 선거가 있다. 선거 과정에서 뿌린 돈을 재임 중 거둬들여야 하니 부정이 개입될 소지가 많은 것이다. 결국 잘못 뽑은 일꾼으로 인해 발전이 더디고 지역사회의 공동체 정신도 쇠퇴하는 부메랑이 됐다.

이번 지방선거일이 다가올수록 애가 타는 후보에게 불법선거 유혹이 많아지고, 따라서 혼탁해질 수 있다. 지역민들은 그동안 진정한 일꾼을 뽑지 못한 대가가 어떻게 이어지는 지 숱하게 경험했다. 이젠 유권자 모두가 불법·탈법 선거의 감시자가 되어야 한다. 그래야만 해남이 더 발전하고 밝은 미래를 기대할 수 있다.

해남신문 hnews@hnews.co.kr

<저작권자 © 해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